사무엘하 12:1-31

  1. Home
  2. ddanjjac77

사무엘하 12:1-31

사무엘하 12:1-31
사무엘하 12:1-31

사무엘하 12:1-31??12 여호와께서 나단을 다윗에게 보내셨다. 나단이 다윗에게 가서 "한 도시에 두 사람이 있었는데, 한 사람은 부자였고 한 사람은 가난했습니다. 2 부자에게는 양과 소가 매우 많았지만 3 가난한 사람에게는 자기가 산 작은 어린 암양 한 마리밖에 없었습니다. 그가 그 암양을 길렀는데, 그 암양은 그와 그의 아들들 곁에서 자라고 그가 가진 얼마 안 되는 음식을 함께 먹고 그의 잔에 있는 것을 마시고 그의 팔에서 잠을 잤습니다. 그는 그 암양을 딸처럼 여겼습니다. 4 그런데 부자에게 손님이 왔습니다. 부자는 자기에게 온 나그네를 대접하기 위해 자기 양이나 소를 잡고 싶지는 않았습니다.그래서 가난한 사람의 어린양을 빼앗아서 자기에게 온 사람을 대접했습니다." 5 이 말을 듣고 다윗은 그 부자에 대해 몹시 화가 나서 나단에게 말했다.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는데, 그런 짓을 한 자는 죽어 마땅합니다! 6 그가 동정심을 보이지 않고 그런 짓을 했으니 그 어린양을 네 배로 갚아야 합니다."?7 그러자 나단이 다윗에게 말했다. "왕이 바로 그 사람입니다! 이스라엘의 하느님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내가 친히 너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으로 세우고, 너를 사울의 손에서 구출해 주었다. 8 또 너에게 기꺼이 네 주인의 집을 주고 네 주인의 아내들을 네 팔에 안겨 주고 이스라엘과 유다의 집도 주었다.그리고 그것으로 부족하기라도 한 듯 더 많이 주려고 했다. 9 그런데 어째서 너는 여호와의 말을 업신 여기고 그 눈에 악한 일을 했느냐? 네가 헷 사람 우리아를 칼로 쳐 죽였다! 그를 암몬 사람들의 칼로 죽이고 그의 아내를 네 아내로 삼았다. 10 네가 나를 업신여겨 헷 사람 우리아의 아내를 빼앗아 너의 아내로 삼았으니, 이제 칼이 영영 네 집을 떠나지 않을 것이다.' 11 여호와께서 또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보아라, 내가 너를 대적하여 네 집 안에서 재앙이 일어나게 하겠다. 네 눈앞에서 너의 아내들을 빼앗아 다른 사람에게 주리니, 그가 대낮에 네 아내들과 동침할 것이다. 12 너느 은밀히 그런 일을 했지만, 나는 대낮에 온 이스라엘 앞에서 이 일을 할 것이다.'" ?13 그때에 다윗이 나단에게 "내가 여호와께 죄를 지었습니다" 하고 말했다. 그러자 나단이 다윗에게 말했다. "여호와께서 이제 왕의 죄를 용서해 주십니다.왕께서는 죽지 않으실 것입니다. 14 다만 왕께서 이 일로 여호와를 몹시 업신어겼으므로, 이제 막 왕에게 태어난 아들은 반드시 죽을 것입니다."15 그런 다음 나단은 집으로 갔다. 여호와께서 우리아의 아내가 다윗에게 낳아 준 아이를 치시자 아이가 병에 걸렸다. 16 다윗은 그 아이를 위해 참하느님께 간청했다. 다윗은 식음을 전폐하고 방에 들어가서 바닥에 누워 밤을 지냈다. 17 그의 집 장로들이 그의 곁에 서서 바닥에서 그를 일으키려 했으나, 그는 이러나려 하지도 않고 그들과 함께 먹으려 하지도 ㅇ나핬다.18 7일째 되는 날에 아이가 죽었다. 그러나 다윗의 신하들은 아이가 죽었다는 것을 그에게 알리기를 두려워하며 말했다. "아이가 살아 있을 때에도 그분은 우리 말을 듣지 않으셨소. 그런데 어떻게 아이가 죽었다는 말씀을 드릴 수 있겠소? 그분이 자신에게 해로운 일을 하실지도 모르오."19 다윗은 신하들이 서로 수군거리는 것을 보고 아이가 죽었다는 것을 알앛렸다.그는 신하들에게 "아이가 죽었소?" 하고 물었소. 그들이 "죽었습니다" 하고 대답했다. 20 그러다 다윗이 바닥에서 일어나 몸을 씻고 기름을 바르고 옷을 갈아입은 다음, 여호와의 집으로 가서 경배했다. 그 후에 그가 자기 집으로 와서 음식을 가져오라고 하여 그것을 먹었다. 21 신하들이 다윗에게 물었다. "이게 어찌 된 일이십니까? 아이가 살아 있을 때에는 단식하고 계속 우시다가, 아이가 죽자 일어나 음식을 드시니 말입니다." 22 다윗이 대답했다. "아이가 살아 있을 때에 내가 단식하고 계속 운 것은 '여호와께서 나에게 은헤를 베푸셔서 아이를 살려 주실지 누가 알겠는가?' 하고 생각했기 때문이오. 23 이제 아이가

  • ddanjjac77
  • sinsugimo
  • 글 등록일:2020.04.23
  • 글 수집일:2020.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