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18:1-33

  1. Home
  2. ddanjjac77

사무엘하 18:1-33

사무엘하 18:1-33
사무엘하 18:1-33

사무엘하 18:1-33??18 다윗은 자기와 함께 있는 사람들을 계수하고 그들 위에 천부장들과 백부장들을 세웠다. 2 또한 군사들의 3분의 1은 요압의 지휘 아래, 3분의 1은 스루야의 아들이며 요압의 형제인 아비새의 지휘아래, 또 3분의 1은 가드 사람 잇대의 지휘 아래 두었다. 그런 다음 왕이 군사들에게 "나도 여러분과 함께 나가겠습니다" 하고 말했다. 3 그러나 그들이 말했다. "왕께서는 나가시면 안 됩니다. 왕께서는 우리들 1만 명만큼 귀하시니, 저들은 우리가 도망해도 신경 쓰지 않을 것이며 우리 중 절반이 죽어도 신경 쓰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니 도시에 계시면서 우리를 도와주시는 것이 더 낫습니다." 4 왕은 :"여러분이 좋게 여기는 대로 하겠습니다." 하고 말했다. 그리하여 왕은 성문 곁에 서 있고, 모든 군사는 100명씩, 1000명씩 나갔다. 5 그떄 왕이 요압과 아비새와 잇대에게 "나를 보아서 젊은이 압살롬을 너그럽게 다루어 주시오" 하고 명령을 내렸다. 왕이 모든 대장에게 압살롬에 대해 이런 명령을 내리는 것을 군사들도 다 들었다.6 군사들은 이스라엘과 맞서려고 들로 나아갔는데, 에브라임 숲에서 전투가 벌어졌다. 7 거기서 이스라엘 백성이 다윗의 종들에게 패하여, 그날 2만 명이나 죽는 큰 살육이 벌어졌다. 8 그 전투는 전 지역으로 번져, 그날 칼이 삼켜 버린 사람보다 숲이 삼벼 버린 사람이 더 많았다. 9 마침내 압살롬이 다윗의 종들과 마주쳤다., 압살롬은 노새를 타고 있었는데, 그 노새가 큰 나무의 굵은 가지 아래로 지나갈 때 그의 머리카락이 그 나무에 걸렸다. 그 바람에 타고 가던 노새는 그대로 가 버리고, 그 나무에 걸렸다. 그 바람에 타고 가던 노새는 그대로 가 버리고, 그는 공중에 매달리게 되었다. 10 어떤 사람이 그것을 보고 요압에게 알려 주었다. "압살롬이 큰 나무에 매달려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11 소식을 전해 준 사람에게 요압이 말했다. '어째서 그것을 보고도 그 자리에서 그를 쳐서 땅에 쓰러뜨리지 않았소? 그랬더라면, 내가 은 10닢과 띠 하나를 주었을 것이오." 12 그러나 그 사람이 요압에게 말했다. "은 1000닢을 준다 해도, 손을 들어 왕의 아들을 칠 수는 없습니다. 왕께서 당신과 아비새와 잇대에게 "누구든지 젊은 이 압살롬을 지켜 주시오' 하고 명령하시는 것을 우리가 들었기 때문입니다. 13 제가 그 명령을 어기고 그의 목숨을 빼앗았다면 그 일은 결코 왕께 숨겨지지 않았을 것이며 당신도 저를 보호해 주지 않았을 것입니다." 14 그러나 요압은 "그대와 이렇게 꾸물거릴 시간이 없소!" 하고 말한 뒤에, 표창 세 자루를 손에 들고 가서 큰 나무에 매달린 채 아직 살아 있는 압살롬의 심장에 박았다.15 그때 요압의 무기를 가지고 다니는 수종 열 명이 와서, 압살롬을 쳐 죽였다. 15 요압이 뿔나팔을 불자, 군사들이 이스라엘 뒤쫓기를 그만두고 돌아왔다. 요압이 그들을 멈추게 했던 것이다., 17 그들은 압살롬을 들어다가 숲 속의 큰 구덩이에 던지고 그 위에 매우 큰 돌무더기를 쌓았다. 온 이스라엘은 자기 집으로 도망했다.18 압살롬은 사라 있을 때에, "내 이름을 기념해 줄 아들이 없구나" 하며 기둥하나를 가져다가 자기를 위해 '왕의 골짜기'에 세워 두었다. 그가 그 기둥을 자기 이름을 따서 불렀기에 그것이 오늘날까지 '압살롬 기념비'라고 불린다.19 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가 말했다. "여호와께서 왕을 적에게서 구해 주시어 공의를 베푸셨으니, 부디 제가 달려가서 왕께 이 소식을 알리게 해 주십시오." 20 그런 ㅏ요압이 그에게 말했다. "오늘 소식을 전할 사람은 그대가 아니니, 그대는 다른 날 소식을 전하도록 하시오. 왕의 아들이 죽었으니 오늘은 그대가 소식을 전해서는 안 되오." 21 그런 다음 요압이 구스 사람 하나에게 말했다. "가서, 그대가 본 것을 왕께 말씀드리시오." 그러자 그 구스 사람이 요압에게 몸을 굽히고 나서 달려갔다.22 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가 또 다시 요압에게 말했다. "무슨 일이 일어나도 좋으니, 부디 저도 구스 사람을 뒤따라 달려가게 해

  • ddanjjac77
  • sinsugimo
  • 글 등록일:2020.04.24
  • 글 수집일:2020.09.19